영화 소스코드 결말 해석. 스포있음

영화 소스코드 결말 해석. 스포있음

반응형

영화 소스코드는 2011년 개봉한 SF 스릴러 장르 영화입니다. 제이크 질렌할, 미셸 모나한 등이 출연했고 감독은 던칸 존스 입니다. 영화 소스코드 결말에 대한 수많은 해석이 있기로 유명한데요~ 밑에 글에는 줄거리와 소스코드 결말에 대한 해석등 스포가 많으니 참고 바랍니다.

 

아프가니스탄 참전 중 사고로 인해 크게 다친 콜터 대위는 소스코드라는 프로젝트에 투입되게 됩니다.  소스코드란 죽은 사람의 뇌의 잔상을 이용해서 8분이라는 시간 동안 그 사람이 죽을 당시로 돌아갈 수 있는 가상의 기술입니다.

 

 

시카고로 가는 열차에 폭탄 테러 사간이 일어나서 수백 명의 사람이 죽게 되고, 또 시카고 어딘가에서 핵폭탄 테러를 하려는 연쇄 테러범을 막기 위해 콜터 대위는 소스코드라는 시스템을 통해 열차 사고로 죽은 교사 션의 몸으로 들어가 범인을 찾아야 하는 내용입니다.

 

 

영화 소스코드 결말 해석. 스포있음

 

콜터 대위는 범인을 알아낸 후 다시 한번 열차 사고 당시로 돌아가서 그 열차에 탄 사람들을 살려내려고 합니다. 과거가 바뀌어도 현실은 변하지 않지만 콜터 대위는 자신이 사랑을 느낀 크리스티나와 다른 이들의 마지막이 죽임이 아닌 삶으로 끝내려고 합니다. 소스코드는 설정상 시간여행이 아닌 죽은 사람의 뇌를 통해 죽기 전 기억으로 돌아가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다시 돌아가서 사람들을 살려도 그 사람들은 현실에서는 이미 죽은 사람이지만 콜터 대위는 포기하지 않으려 합니다.

 

 

영화 소스코드 결말 해석
영화 소스코드

 

마지막으로 돌아간 콜터 대위는 테러범이 설치한 폭탄을 해체하고, 테러범에게 수갑을 채워 도망치지 못하게 한 뒤 경찰에 전화해서 모든 사실을 알린 후 크리스타나와 키스를 하며 끝을 내려고 합니다. 그렇게 소스코드의 8분이 지나고 잠시 멈췄던 열차의 시간은 다시 흐르게 되고 콜터 대위와 크리스티나는 시카고 밀레니엄 공원에 있는 클라우드 게이트 앞에서 대화를 나누게 됩니다.

 

 

 

영화 소스코드 결말 스포있음

 

소스코드 결말은 전형적인 평행우주 이론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스코드를 개발한 박사는 단지 과거를 들여다보는 환상 같은 기술이라고 생각했지만 아니었습니다. 콜터 대위가 과거로 돌아가서 사고를 막은 그 순간 과거는 변하게 되고, 사고가 난 현실은 그대로지만 사고를 막은 그 시점부터 또 다른 현실이 생겨나는 겁니다. 콜터 대위가 마지막으로 돌아간 열차 안에서 굿윈에게 문자를 보내는  장면이 있습니다. 그리고 영화 마지막에 그 문자를 확인하는 굿윈의 모습도 나옵니다. 많은 분들이 과거의 열차 사고를 막아서 현재가 달라졌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영화 마지막에 문자를 확인하는 굿윈은 콜터 대위가 사고를 막아서 새롭게 만들어진 또 다른 현실에 존재하는 겁니다.

 

 

 

영화 소스코드 스포있음

 

그리고 콜터 대위와 크리스티나가 마지막에 서로 서있는 클라우드 게이트는 스테인리스로 만들어져 있어서 마치 거울 같은 구조물입니다. 보는 각도에 따라 시카고의 하늘과 빌딩 등의 배경이 다른 형대로 일그러져 보입니다. 그 가운데로 들어가면 움푹 파인 공간이 있는데 그곳에서는 여러 각도로 자기 자신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감독이 마지막 장면을 이 장소로 선택했던 것은 지금의 내가 유일한 내가 아닌, 선택에 따라 무수히 많은, 또 다른 내가, 또 다른 현실에서 살아간다는 그런 의미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공유

댓글(21)

[기본멘트, 부정적 댓글, 글과 관련이 없는 댓글은 차단합니다.]

  • 2019.06.30 22:42 신고

    소스코드 굉장히 재밌게 봤었는데. 이렇게 보니 또 새롭네요.

  • 2019.06.30 22:56 신고

    저도 이 영화 정말 재밌게 봤어요~ 이해가 안 가는 부분도 있어서 두번 정도 봤어요~ 영화코드가 비슷한거 같아요~

    • 2019.07.01 09:56 신고

      저도 이 영화 이해가 안가서 두번봤어요~!! ㅋㅋ 코드가 비슷하면 넘 좋아용~~♥.♥

  • 2019.06.30 23:38 신고

    저도 두 번이나 본 영화랍니다ㅎㅎ

  • 2019.06.30 23:50 신고

    오 이영화 본적있는데 굉장히 흥미롭고 재미있게 본 기억이 나요. 다시 한번 봐야겠네요 ㅎㅎ 제이크 질렌할 매력있는배우죠 이번에 스파이더맨 파프롬홈에 출연한다고 하던데 ㅎㅎ 매우 기대되네요.

    • 2019.07.01 10:08 신고

      그쵸~ 제이크 질렌할 어제 서울에 왔었다고 하더라구요ㅋㅋ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 저도 매우매우 궁금궁금해요~ ♥

  • 2019.06.30 23:59 신고

    제가 보고서도 이해가 안돼서 몇 번이고 네이버에 결말 검색했던 기억이 있네요...

    • 2019.07.01 10:13 신고

      마자요~ 저두요 :) 기본 ~ 두번은 봐야 이해가 되더라구요 :D

  • 2019.07.01 01:08 신고

    앗! 제이크 질렌할이 나오는군요! 내한했던데요!

    • 2019.07.01 10:17 신고

      맞아요~!! ㅋㅋ 어제 내한하셨더라구요~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홍보차 오신거 같아요 :D

  • 2019.07.01 08:26 신고

    저도 고등학교때 이 영화를 봤는데 결말보고 잠깐 멍했던 기억이..

  • 2019.07.01 08:30 신고

    사고가 일어나기 직전 과거로 돌아가 기차 열차폭탄 테러를 막기 위해 활약하는 스토리가 재밌어보이네요.

  • 들개
    2019.07.01 16:07

    저는 평행우주에 관한것보다는 제목이 갖는 의미 : 말 그대로 소스코드 의 의미로 생각하게되었어요. 콜터 대위가 8분동안의 소스코드 내에서 돌아오게 된 공간은 콜터대위의 상상속 가상의 공간입니다. 즉 콜터대위가 폭파를 막지 못하면 그 가상의 공간에서 영원히 빠져나오지 못하는 것이죠. 그 얘기는 소스코드 내에 갖혀서 결국 다른 임무를 수행할 수 밖에 없는 갖힌 신세인데, 콜터대위는 그 소스코드를 풀어(폭파를 막아내) 다른 가상공간-오픈월드를 만든것이죠. 즉 소스코드를 풀어내 현실의 우주공간속의 시공간이 아닌 디지털 공간인 네트워크속의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낸것이라 생각합니다. 영화속에서 폭발을 막지 못하면 디지털 신호가 갖힌 공간으로 콜터대위를 다시 소환시켰죠. 그런데 폭발을 막고 그 후에 전화통화와 사람들의 행동을 새롭게 행동시켜(새로운 코팅), 키스 하는 순간 셧다운 됬지만..정지상태로 소스코드는 소멸하지 않고 리부팅 시켰을때 기존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상의 오픈월드를 만든것이라 생각합니다. (우선 다시 한번 봐야겠네요~)

    • 2019.07.01 17:58 신고

      들깨님 의견도 일리가 있네요! :) 제목이 소스코드이다 보니 평행우주의 또 다른 현실이 아닌 소스코드 속 또다른 데이터 세상에서 자신의 삶을 살아가게 되는 결말로도 생각할 수 있겠어요. ㅎㅎ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D

  • 들개
    2019.07.02 10:28

    예전에 봤던 영화고 그제 영화채널에서 후반부만 봐서 어제 맘먹고 다시보면서 분석해 보려고 했는데, 올레TV에 컨텐츠가 없어서 결국 못봤네요...근데 자꾸 이 영화의 결말이나 내용이 머리속에 맴돌아 가시질 않는 겁니다. 오늘 아침에도 일어나기 전에 맴돌아서 아침잠을 설침. 생각해보니 콜터대위가 지배하는 가상의 오픈월드는 그렇다 치고, 실제적으로 영화 결말은 현실에서도 폭발사고는 일어나지 않고 결과가 바뀌었다는 것이죠. 그래서 현실의 결과까지 영향이 미쳐 바뀐다는 부분에서 평행이론이나 나비효과와 같은 다른 요소도 함께 작용했다는 걸 생각지 못했던거 같습니다. 어쨋든 콜터대위는 소스코드를 변경해 가상 현실의 결말이 바뀐다는 것을 깨닳고 결과를 바꿔 가상현실의 세계를 지배하게 되었고, 그에 따른 영향으로 현실의 결과까지 바뀌었다는 것. 한가지 문제점은 결과가 바뀌었다면 숀이라는 인물의 뇌속 8분의 소스코드는 존재하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그것을 얻고 지배하게 되었는가? 의 문제가 생겨..이 부분에서 계속 생각에 잠기다(계속)

  • 들개
    2019.07.02 10:38

    잠을 설친 거 같습니다. 이 부분을 그냥 영화적 맹점으로 봐야 하는지? 아니면 인류가 풀지못한 시공간에 대한 완벽한 이해인지? 에 대해서요. 제가 플레이한 게임중에 “라이프이즈 스트레인즈”이 현실 세계를 정지시키고 과거에 찍은 폴라로이드 사진 속 과거로 돌아가 내용을 바꾸면 현실의 결과가 바뀐다는 2015년작 게임 이것과 비슷한 맥락으로 결말을 생각해봤습니다. 둘이 키스를 하고 정지 된 순간, 주마등처럼 스쳐 현실의 결말이 순식간에 바뀌는 어찌보면 나비효과나 평행이론 같은 그런 결말이요~^^
    (유투브 보면서 다시 느끼지만 미셸모너핸의 미소는 정말 매력적이네요~ㅎ)
    요즘 제가 시공간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는 편이라^^; 감사합니다.

    • 2019.07.02 20:55 신고

      콜터대위가 존재했던 캡슐은 콜터대위의 상상으로 만들어진 공간이죠. 영화 중간에 콜터가 캡슐이 고장났다 라고 하자 소스코드를 개발한 박사가 그곳이 캡슐이냐고 묻는 장면이 있습니다. 소스코드 개발진이 설정한 것이 아닌 콜터의 상상으로 만들어진 공간입니다. 중반 캡슐의 고장이 있던 때는 바로 전 소스코드에서 콜터가 본인이 죽었다는걸 알게 됬을때고 그것 때문에 심리적인 충격으로 본인의 상상으로 만들어진 캡슐 역시 고장이 난 것이죠. 단순히 가상공간 속 콜터의 세상이 만들어진다고 보기엔 두 가지가 풀리지 않습니다. 소스코드는 기차사고로 죽은 션의 뇌에 접속해서 죽기전의 기억을 토대로 진행하게 됩니다. 소스코드 개발진은 소스코드를 통해 직접 들어간 적이 없기 때문에 소스코드는 시간여행이 아닌 재배열 이라고 하고 콜터와의 대화도 컴퓨터를 이용한 텍스트로 하고 있죠. 단순히 가상현실 속 코드라면 본인이 죽은걸 검색으로 확인하거나 현실로의 문자 연락등은 불가능합니다. 특히 마지막 굿윈에게 기차사고가 나기전 아침으로 문자를 보내 기차사고를 막게 됩니다. 만들어진 가상현실이라면 콜터는 죽은 션의 뇌에 존재하는 세상으로만 만들었어야 합니다. 외부로의 문자, 그리고 마지막 굿윈이 문자를 받고 실험대기중인 콜터를 확인하는 장면은 평행우주이론의 또다른 현실이 아니라면 없어야 할 장면입니다. 그리고 단순히 가상현실의 확장이라면 마지막 장면이 클라우드 게이트일 필요는 없습니다. 실제로 클라우드 게이트의 가운데 부분으로 들어가면 여러 방향으로 일그러진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시카고에 있는 밀레니엄 공원에서 제일 유명한 구조물이기도 한데 각기 다른 모습으로 일그러진 자기자신들을 볼수 있는 이 공간을 감독이 엔딩으로 선택한건 평행우주를 내포하고 있다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콜터가 존재하는 현실은 기차사고를 막는 순간부터 또다른 현실이 되는것이며 굿윈이 문자를 받은 현실과는 다릅니다. 콜터는 여주와 키스를 하는 그 순간 시간이 멈춘것을 경계로 시간이 다시 흐르며 션의 몸으로 또 다른 현실을 살아가는 것이고 굿윈에게 문자를 보낸건 그 이전 소스코드 진행중 입니다. 마지막 클라우드 게이트 앞의 콜터와 문자를 받은 굿윈이 같은 현실이라면 이미 기차사고를 알고 막게되기 때문에 션 몸속 콜터와는 양립할 수 없습니다. 문자를 받은 굿윈의 현실은 콜터가 소스코드를 진행하던 현실(문자 내용중 소스코드는 단순히 시간의 재배열 정도가 아니라고 하는 부분도 있죠), 그리고 기차 사고를 직접 막고 엔딩에서 클라우드 게이트에 서 있는 콜터는 평행우주속 또다른 현실입니다. 전 이렇게 생각합니다~ :D 잠까지 설치셨다니.. 에궁 오늘은 생각하지 마시고 일찍 잘 자길 바래요 :)

Designed by JB FACTORY